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7일 1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07일 10시 11분 KST

'도전 골든벨' 제작진이 '동일 범죄, 동일 처벌' 문구 모자이크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동일 범죄, 동일 처벌‘, ‘낙태죄 폐지’ 문구가 모자이크 처리됐다.

KBS 1TV ‘도전! 골든벨‘(이하 ‘골든벨’) 제작진이 ‘모자이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KBS

‘골든벨‘은 지난 5일 방송된 안양 근명여자정보고 편에서 한 학생이 화이트보드에 적은 ‘동일 범죄, 동일 처벌‘, ‘낙태죄 폐지’ 문구를 모자이크 처리한 채 방송해 논란에 휩싸였다. 

KBS

해당 학생은 방송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골든벨’ 나가서 동일범죄, 동일처벌이랑 낙태죄 폐지를 써뒀는데 그걸 다 가려버렸다. KBS 편집팀인지 위에서 지시 내리셨는지 잘 알았다. 그게 정치적 발언인 줄 몰랐다”라고 항의했다. 이 학생의 트위터 계정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이에 ‘골든벨’ 제작진은 7일 오전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한다”면서도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하여,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다”며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하였다”고 했다.

제작진은 끝으로 ”이번 사례를 통해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그러나 ‘골든벨‘은 지난 3월 음성 대금고등학교편에서 ‘여성혐오 표현’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낸 바 있다.

KBS

한겨레에 따르면 KBS 측은 당시 ”인사이동으로 ‘도전! 골든벨’의 제작진이 바뀌어 당시 해당 장면이 방송된 경위에 대해선 파악이 어렵다”고 전했다. 

아래는 ‘골든벨’ 제작진의 공식 입장 전문. 

도전 골든벨은 퀴즈를 통해 청소년들의 재치와 생각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합니다.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 하고,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하여,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하였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이해를 구합니다.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합니다.

그리고 이번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