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4일 14시 39분 KST

고영욱의 인스타그램이 '삭제'됐고, 고영욱이 입장을 밝혔다 (전문)

고영욱의 인스타그램은 개설 하루만에 삭제됐다.

뉴스1
(자료사진) 2013년 1월10일. 룰라 출신 방송인 고영욱(37)이 서울 서부지법에 미성년자 4명에 대한 성추행 및 간음 혐의(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에 대한 영장 실질심사를 마치고 서대문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개설 하루 만에 삭제된 가운데 본인이 직접 입장을 전했다.

14일 고영욱은 자신의 트위터에 ”인스타가 폐쇄가 됐다”라며 ”댓글을 차단한 게 아니었고, 내가 팔로우한 사람만 댓글 지정으로 설정을 해 팔로우를 점차 하려고 했었는데 쪽지가 많이 와서 답장부터 하던 차에 막히고 이후 인스타에 들어갈 수가 없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잠시나마 관심 가져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12일 고영욱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하고 ”이제는 조심스럽게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새 인스타그램 계정 주소를 공개했다. 그러나 하루 뒤인 13일 오후 고영욱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삭제됐다.

고영욱은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는 자신이 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약관에는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유죄가 확정된 성범죄자가 아니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년 여 동안 미성년자 3명을 강제 추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2013년 징역 2년6개월, 전자발찌 3년, 신상정보 공개 5년형을 받았다.

그는 이후 교도소에서 2년6개월간 복역했으며 전자발찌를 차고 2015년 출소했다. 2018년 7월에 전자발찌 3년형을 끝냈고, 신상공개는 올해 7월까지 이어졌다.

다음은 고영욱이 올린 글 전문.

인스타가 폐쇄가 됐네요. 댓글을 차단한 게 아니었고 제가 팔로우한 사람만 댓글 지정으로 설정을 했었고 팔로우를 점차 하려고 했었는데 쪽지가 많이 와서 답장부터 하던 차에 막히게 되었고 그후 인스타에 들어갈 수가 없던 상황이 됐었습니다. 잠시나마 관심 가져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