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2일 11시 42분 KST

"팀에서 제 목소리는 '다시다' 같은 거였어요" : 소녀시대 써니가 "음악은 항상 마음의 숙제같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써니는 '목소리가 심심해졌다'는 주변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tvN
tvN '온앤오프' 캡처
tvN
tvN '온앤오프' 캡처
tvN
tvN '온앤오프' 캡처

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가수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21일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 써니는 선배이자 절친인 보아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 둘은 함께 집을 구경하고 밥을 먹었다.

보아는 써니와 함께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근데 왜 넌 노래 안 하나”라고 물었다. 써니는 “이게 항상 마음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라며 “음악에 있어서만큼은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 하는지, 뭘 잘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까지 항상 팀이었잖나. 팀에서 내가 항상 했던 건 ‘다시다’ 같은 거였다”라고 고백했다. 

tvN
tvN '온앤오프' 캡처
tvN
tvN '온앤오프' 캡처

써니의 이야기는 계속됐다. 그는 “팀 색깔에 필요한 목소리를 원하시는 거였는데, 좀 더 인위적인 보컬링을 원했다”며 “내가 그냥 부르면 보컬 디렉팅을 해주시는 분들이 아쉬워했어요”라고 했다. 

그는 “‘어? 왜 이렇게 심심해졌지?’라는 얘기를 들으니까 자신감이 뚝 떨어졌다”며 “내 목소리인데 이게 심심하다고 표현되는 건 내 목소리가 심심한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보니까 내가 원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이 안 맞는 게 아닌가 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보아는 “나는 예전부터 그랬다, 너 계속 노래했으면 좋겠다고. 보컬리스트로서 써니가 가진 매력이 너무 많다”며 “본연의 목소리를 드러냈을 때 너무 매력 있다고 생각했었다”고 격려했다. 

tvN
tvN '온앤오프' 캡처
tvN
tvN '온앤오프' 캡처

VCR이 나간 스튜디오에서 MC 성시경은 “솔직히 써니가 이런 고민이 있을 줄 몰랐다”며 “써니하면 귀엽고 매력 있는 목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솔로면 그런 스트레스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써니는 “왜냐하면 소녀시대 멤버 중 솔로 앨범이 없는 멤버는 저밖에 없는 걸로 알고 있다”라며 “방학 숙제는 아직 안 했는데 개학일은 다가오는 느낌이다. 계속 쫓기는 느낌을 받고 있어서”라고 털어놨다. 

김민아는 “오늘 삼촌(이수만)한테 카톡 하나요?” 라며 농담했고 써니는 “매니저님을 통해서 한 다리 걸쳐서 얘기하는 편이라 그냥 우리 회사 부서분들과 함께 으쌰으쌰 하겠다”며 웃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