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5일 14시 04분 KST

김종필 전 총리에 대한 청와대 방침: '훈장은 주되 문대통령 직접 조문은 없다'

김부겸 행자부 장관이 빈소를 찾아 훈장을 추서했다.

뉴스1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족들에게 예우를 갖춰서 애도를 표하라”고 지시했으나, 직접 조문을 가지는 않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전 총리 추서 문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준비되는 대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추서를 위해 장례식장을 찾는 김부겸 장관에게 ”유족에게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브리핑 직후 김부겸 장관은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총리 빈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고 조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께서는 취임하고 나서 조문을 간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훈장 추서와 관련해선 ”최근 돌아가신 전직 총리 네 분 가운데 이영덕 남덕우 두 분의 전직 총리는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 받았고, 박태준 전 총리는 청조근정훈장을 추서 받았다. 강영훈 전 총리는 훈장을 추서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전 총리와 남 전 총리는 일반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인 무궁화장을 받은 것이고, 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았기 때문에 공직자가 받는 청조근정훈장을 준 것”이라며 ”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아, 돌아가신 뒤에는 훈장을 추서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밖에 노무현 정부 이후 현재까지 총리를 지낸 10분은 모두 살아계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의당에서는 훈장 추서를 재고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훈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국민청원도 올라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여러 의견이 있는데, 그 의견을 다 고려해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이해해 달라”라고 답했다. ‘훈장 추서의 근거가 되는 김 전 총리의 공적이 뭐라고 보느냐’라는 물음에는 ”지금까지 드린 말씀 정도로 받아들여 달라”라고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