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0일 10시 00분 KST

'곡성'의 귀신 들린 소녀 김환희가 고1이 돼 하고 싶어진 것

"뭣이 중헌디"의 그 소녀다.

머리꽃

“뭣이 중헌디?” 영화 <곡성>에서 신들린 듯한 연기로 유행어까지 만들어낸 소녀 김환희는 어느덧 고1이 됐다. 섬뜩한 표정은 온데간데없고, 여느 또래처럼 밝고 쾌활한 모습이다. 18일 서울 삼청로길 한 카페에서 김환희를 만났다. 그의 첫 주연 영화 ‘여중생A’의 개봉(20일)을 이틀 앞두고다.

‘여중생A’는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학교에선 왕따, 집에선 가정폭력에서 시달리는 중학생 장미래가 피시게임과 글쓰기, 온라인으로 사귄 친구와의 우정을 통해 힘든 시기를 버텨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인생웹툰으로 꼽는 친구들이 많아 제목은 알고 있었는데, 촬영 전 웹툰 정주행을 세번 했어요. 여러 상처를 안고 있는 미래의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하기가 쉽지 않겠구나, 연기에 대한 부담감도 생겼죠. 하지만 감독님이나 동료 배우들 덕에 나름 잘 소화해낸 것 같아요. 곧 개봉인데 설레기도 하고 어떻게 봐주실까 고민도 되고 그래요.”

머리꽃

이전까지 그의 대표작이었던 ‘곡성’ 때와 무엇이 가장 달랐을까? “곡성에선 소리 지르고 엎어지고 하는 장면들이 많아 연기하기가 육체적으로 힘들었다면, 여중생A에선 감정 표현을 잘못 해서 원작 캐릭터를 해치진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에 힘들었다”고 그는 털어놨다.

“웹툰에선 미래가 독백으로 감정을 표현하거든요. 그런데 영화에는 독백이 없어요. 눈빛과 표정, 얼마 안되는 대사의 미묘한 말투로 감정을 표현해야 했거든요. 그런 장면들을 눈여겨보시면 두시간 동안 미래가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보실 수 있을 거예요.”

김환희는 6살이던 2008년 드라마 ‘불한당‘으로 데뷔했다. 이후 여러 작품들에 출연해왔지만, 많은 이들은 아직도 “뭣이 중헌디”로만 그를 기억한다. “뇌리에 강하게 남는 캐릭터로 저를 기억해주시는 건 감사하지만, 그 때문에 다른 연기에 감정 몰입이 안될 수도 있거든요. 그래서 다른 여러 모습을 연기하면서 ‘귀신 들린 소녀’ 이미지를 조금씩 빼내가고 있어요.”

머리꽃
'여중생A' 한 장면.

신체적으로도 그는 적잖이 변했다. 곡성 찍을 당시인 초등학교 6학년 때 134㎝였던 키는 이제 160㎝를 웃돈다. 초등학교 시절 키가 작아 걱정이었다는 그는 하루에 우유 1000㎖씩 마시고 줄넘기를 3000번씩 하고 고기 반찬도 많이 먹었단다. 이제 2년 반 뒤면 스무살이다. “10대가 가기 전에 학교물을 많이 찍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지금 아니면 할 수 없으니까요. 한편 성인 연기로 넘어가는 것에 대한 걱정도 많아요. 유승호 선배님처럼 아역에서 자연스럽게 성인 연기로 넘어가고 싶어요.”

“어떤 장르나 역할도 소화해낼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게 목표”라는 그가 연기 롤모델로 삼는 이는 공효진이다. “안해본 연기에 도전하는 것도 좋고, 비중이 크지 않아도 미친 존재감을 보여주는 신스틸러도 좋아요. 뭐든지 해보고 싶어요.” 나아가 “할리우드 등 더 큰 세상과 만나는” 꿈도 꾼다. 시험을 위해서가 아니라 실용영어를 배우려고 특성화학교(해성국제컨벤션고)에 진학한 것도 그 때문이다.

머리꽃
'여중생A' 한 장면.

연기에 대해 얘기할 땐 어른스러움이 묻어났지만, 영화 속 상대 배우로 나온 김준면(아이돌그룹 엑소의 수호)을 얘기할 땐 영락없는 10대 소녀로 돌아왔다. “오빠를 배우로 만나긴 했지만, 팬 입장에선 너무 신기했어요. 제가 케이팝을 엄청 좋아하거든요. 친구들이 얼마나 부러워하는지 몰라요. 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