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7일 16시 29분 KST

김부선이 '이재명 스캔들'과 관련해 보수야당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밝혔다.

뉴스1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과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제발 신경 끄라”며 불쾌한 심경을 비쳤다.

김씨는 16일 페이스북에 ”자한당(자유한국당) 바미당(바른미래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김씨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위선·협박과 싸우는 김부선 모금운동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이런 글을 썼다.

그는 이어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습니다(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하더니…T.T)”라고 덧붙였다.

김씨가 이런 메시지를 낸 것은 자신과 정치적 성향을 달리 하는 보수 야당 쪽에서 이재명 당선인과 자신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하 의원은 17일 트위터에 ”김부선씨로부터 앞으로는 정치인은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김부선씨 요청을 적극 수용하고 오늘부로 저는 더 이상 직접 개입은 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