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7월 15일 17시 51분 KST

'X파일, 더크라운'의 배우 질리언 앤더슨이 '노브라'를 지지하며 "앞으로 브라 못 입겠다"고 선언했다 (영상)

질리언 앤더슨은 평소에 편안한 검은색 운동 바지와 후드티를 즐겨 입는다.

Jon Kopaloff via Getty Images
질리언 앤더슨

배우 질리언 앤더슨(52)이 공식적으로 앞으로 ‘노브라’를 선언했다. 그는 ‘X파일’에서 스컬리, 넷플릭스 ’더크라운’에서 마가렛 대처 역을 맡은 바 있다.

질리언은 13일(현지시각) 팬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방송하는 중 ”이제 더 이상 브라는 못 입겠다”고 선언했다.

아래 영상을 확인해 보자. 

 

 

″이제 브라는 못 입는다. 절대 싫다. 못 한다.” 질리언은 여러 번 브래지어를 입기 싫다고 강조했다. ”가슴이 배꼽에 닿아도 상관없다. 더 이상 입지 않겠다. 진짜 너무 불편하다.”  

이외에도 그는 평소에 편안한 검은색 운동 바지와 후드티를 즐겨 입는다고 말했다. ”매일 그렇게만 입을 수 있으면 좋겠다.”

이 소식을 들은 많은 팬들은 앤더슨에게 공감했다.

 

″에미상과 골든글러브상을 모두 수상한 배우가 ‘노브라’를 하겠다는데, 대체 누가 뭐라고 할 거야.”

ㅡ트위터 유저 리오매트00

 

일부는 부러워 하기도 했다. 

 

″브라를 입지 않아도 돼서 너무 부럽다. 내 가슴은 너무 커서 브라를 안 입으면 너무 티가 난다.”

ㅡ트위터 유저 너미머핀

″난 외출할 때 결혼반지랑 브라는 꼭 챙긴다. 내 가슴은 너무 커서 사람들이 계속 쳐다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집에서는 거의 항상 브라를 벗고 지낸다.”

ㅡ트위터 유저 LdyDi69  

  

John Phillips via Getty Images
질리언 앤더슨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통해 작가 및 사회 운동가인 니키 클라크는 앤더슨의 ‘노브라’ 선언을 칭찬했다. ”가슴이 쳐지는 것은 자연스럽다. 이런 이야기를 꺼낸 앤더슨을 응원한다. 우리 모두 이런 이야기를 더 편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