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1일 15시 38분 KST

MBC 심야괴담회 PD가 사실 귀신 믿지 않지만, 괴담에 집중한 까닭은 이렇다

첫방인 오늘을 기다려온 어둑시니 1인.

MBC
심야괴담회 MC 김구라, 김숙 

파일럿 프로그램이었으나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서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된 MBC ‘심야괴담회’의 임채원 PD는 ”사실 저는 귀신을 안 믿는다”고 밝혔다.

11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MBC ‘심야괴담회’ 제작발표회 영상에서 임채원 PD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괴담이라는 게 압축적인 글 안에서 큰 임팩트가 있다”고 매력을 풀어냈다.

임채원 PD는 ”양질의 이야기가 있더라. 괴담엔 희로애락을 다루는 게 있는데 사람의 본능적인 감정인 공포를 다루면 좋겠다 해서 틈새시장을 노려보자 했다”고 말했다.

김호성 PD는 ”청소년들한테 소구력이 있을 거라 봤다”며 ”지상파는 올드 미디어라고 하는데 젊은 층을 끌어당기면 좋게 볼 것이라 생각했다. 편성되니 부담이 되긴 한다”고 털어놨다.

‘심야괴담회’는 시청자 투고 괴담을 읽어주는 신개념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으로 이날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심야괴담회 측은 전통적인 괴담은 물론 물귀신 이야기, 고속도로 괴담, 저주, 해외에서 수집된 괴담 등 다채롭고 흥미로운 이야기에 강력한 영상 재연으로 시청자들을 전율케 만들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