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09일 13시 59분 KST

정부가 지오영·백제약품 공적 마스크 특혜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에 독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부가 ‘지오영’ 등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에 독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했기에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9일부터 약국에서 마스크를 일주일에 1인당 2장까지 구매할 수 있는 일명 ‘요일별 5부제‘가 시작됐다. 이 가운데 ‘지오영‘과 ‘백제약품‘만 정부가 유통채널로 선정해 독점적 특혜를 줬다는 논란이 불거졌는데, 정부는 이날 ‘공적마스크 공급권·가격구조 관련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이에 대해 해명했다.

뉴스1
한 약국 앞에 공적마스크 소진 안내가 붙어 있다.

정부는 ”마스크 약국 판매를 위해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한 지오영과 백제약품을 유통체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공적마스크 판매처 선정시에는 공공성과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국민 보건의료를 1차적으로 담당하고 전국 2만3000여개소를 갖춰 접근성이 높은 약국을 판매처로 최우선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오영이 직거래하는 약국은 한국 내 전체 약국의 60% 수준인 1만4000여개인데, 정부는 이번 마스크 수급 안정대책과 함께 1만7000개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백제약품을 통해서는 5000여곳 약국에 마스크를 공급한다.

정부는 ”지오영과 백제약품으로 선정한 것은 유통경로를 효과적으로 추적·관리하고, 전담업체 관리를 통한 매점매석이나 폭리 등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함”이라며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며,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해 민·관 업체와 기관이 서로 협력 중”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달청이 마스크 제조업체와 체결한 공적 마스크 계약단가가 900~1000원이며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약국 공급가는 1100원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들 업체가 마스크 수급안정화대책 이후 공적 물량의 신속한 유통과 배분을 위해 사실상 24시간 유통 체인을 가동 중이며, 공장 출고분이 그 다음 날 전국 약국으로 배송돼 판매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의 설명과 약국에 공급되는 공적마스크의 양이 하루 평균 560만장인 점을 고려하면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하루 5억6000만~11억2000만원의 유통 수수료를 받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 수수료에는 정부가 언급한 ’24시간 유통체인 가동’에 대한 배송비, 물류비, 인건비 등의 비용이 들어간 셈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