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6시 56분 KST

차명진이 문제의 막말은 '고상한 단어'라며 미래통합당 제명에 불복 의사를 밝혔다

미래통합당 지지자들은 제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선거 캠프

차명진 경기 부천병 미래통합당 후보가 당 최고위원회 제명 처분을 받은 가운데 이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차 후보는 13일 페이스북에 ”최고위원회가 직권으로 저를 당적이탈 시켰단다”면서 ”잠시 후에 저는 일단 법원에 가처분 신청하겠다. 그리고 내일 당에도 재심 청구를 하겠다”며 제명 처분 불복 의사를 알렸다.

그는 ”아울러 그 동안 저의 ‘XXX’ 발언을 막말이라 단정해서 저의 명예를 훼손한 언론들에게 책임을 묻겠다”며 ”제가 제명되지도 않은 시점에 이미 제명됐다고 기정사실화해서 저의 선거, 특히 부재자 투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언론들도 마찬가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같은 지역구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선거 현수막을 두고도 같은 단어를 사용해 막말을 했다가 검찰 고발 위기에 처한 것에 대해서는 ”이미 후보자 토론회에서 저를 지칭해 짐승이라 매도하고 제가 공약을 베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김 후보를 고소했다”고도 말했다.

차 후보는 ”그 자(김 후보)가 엊그제 위아래로 제 현수막을 스토킹하는 현수막을 달아 저를 막말, 싸움, 분열 후보로 지칭한 것에 대해서도 모욕과 후보자비방, 선거방해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자신을 제명하겠다고 했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과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에게 ”마지막으로 한 번만 (제명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세월호 텐트 XXX 사건을 폭로하지 말았어야 하나”라며 “XXX이라는 단어보다 더 고상한 단어가 어디 또 있나. 이 단어는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는 세월호 텐트의 검은 진실을 입에 담으면 안 되나. 왜 우리는 XXX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수 없나”라고 한탄했다.

마지막으로 차 후보는 ”아무튼 투표 당일날 투표용지에는 2번 미래통합당 칸에 차명진의 이름이 살아 있을 것”이라며 ”그 칸에 찍힌 도장의 갯수가 차명진의 생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차 후보는 ‘세월호 막말’로 10일 탈당 권유를 받았다. 이에 김 선대위원장과 황 대표 등이 공개적으로 당의 결정을 비판하기도 했다. 가까스로 총선 낙마를 면했지만 같은 막말을 이어간 탓에 차 후보는 13일 당으로부터 끝내 제명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