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30일 17시 07분 KST

지드래곤이 국군병원에서 퇴원했다

뼛조각 제거와 인대 재건 수술을 받았다.

국군 양주병원에서 입원 중이던 지드래곤(29·본명 권지용)이 지난 29일 퇴원했다.

지드래곤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30일 뉴스1에 ”지드래곤이 어제 퇴원 후 철원사단 부대로 이동했다고 가족에게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뉴스1

지드래곤은 최근 뼛조각 제거와 인대 재건 수술을 받았고, 지금까지 국군양주병원에서 휴식을 취했다.

OSEN에 따르면 지디는 두달여의 재활치료가 필요했고, 현재도 보조도구 없이는 거동이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드래곤은 군 병원 특혜 입원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에서 그가 국군양주병원 대령실에 입원해 특혜를 받고 있다고 보도한 것.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5일 ”가족들에게 확인 결과, 보도는 매우 악의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전합니다. 더욱이 특혜는 전혀 없고 대령실은 병원에 존재하지도 않으며 정상적인 절차와 기준에 따라 입원했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이후 26일 국방부 대변실에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국군양주병원은 ‘대령병실‘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대령병실’로 보도된 3층 11호실(1인실)은 어제 알려드린 바와 같이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병사, 간부 등 모두 이용이 가능한 병실”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지드래곤이 지난 19일부터 1인실인 3층 11호 병실에 입원 중이며 2인실로 이동한 적은 없는 점, 모든 장병들은 규정상 최대 연 30일 범위 내 병가를 사용할 수 있고 지드래곤은 25일간의 병가를 사용했다는 점, 국군양주병원에 입원 중인 기간은 병가에 포함되지 않는 점 등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