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0일 15시 34분 KST

이용주 전 해병대 사령관이 공관을 딸 신혼집으로 내주고 공관병이 수발돕게 한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

국방부 장관 지시로 해군이 수사 착수했다.

뉴스1

이영주 전 해병대사령관이 재임 시절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관을 딸의 신혼집으로 이용하게 한 사실이 드러나 수사를 받고 있다. 딸 부부는 1년 가까이 이 공관에서 살며 공관병 지원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9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재임 시절인 2014년 딸 부부 신혼집으로 공관을 내줬다. 딸 부부는 공관병의 지원도 받았다고 한다. 이 공관은 40평(132㎡)대로 현재 전세가는 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사령관은 또 수백만원대 전투지휘활동비를 공관 식자재비로 돌려쓰게 했고, 2015년에는 공관에서 장성급 간담회를 열면서 외손녀 돌잔치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JTBC는 전했다.  

해병대사령부는 “9월18일부터 관련 부서 자체 조사를 했으며 9월21일에는 해병대사령관 지시로 감찰조사에 착수했다”며 “감찰조사 결과 일부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어 지난 4일부터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지난 8일부터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지시로 해군본부 차원의 수사로 전환했다고 한다.

이 전 사령관은 JTBC에 “군 생활 기간 고생한 딸에게 미안해서 몇 개월 정도 공관에서 산후조리를 하도록 했다”면서 “공관병에게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장성급 간담회 날이 마침 외손녀 돌이어서 인사는 했지만 돌잔치까지는 아니었고, 공금 일부를 항목과 다르게 쓴 것은 맞지만 다른 돈으로 메꿨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