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1일 11시 43분 KST

'갑질' 종근당 회장 운전기사들은 왜 돌연 진술을 번복했을까

'피해' 진술 6명 중 2명이 법정에서 입장을 바꿨다.

뉴스1

이장한(66) 종근당 회장으로부터 폭언을 들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던 운전기사들 중 일부가 재판에 나와 ”폭언을 들은 적이 없다”며 말을 바꿨다. 갑작스런 진술 변화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이 회장 쪽은 말맞추기 의혹을 부인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회장의 전직 운전기사 김아무개씨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XX 왜 그렇게’ 등의 욕을 들은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경찰 수사에선 “2013년 뒷좌석의 이 회장으로부터 버스 전용차로로 주행하라는 지시와 함께 ‘너 이XX 내 말 안 들어, 짤리고 싶어, 이 꼴통XX야’라는 폭언을 들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홍 부장판사가 ”그럼 수사기관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이냐”고 묻자, 김씨는 ”당시 가끔 어쩌다 욕설을 듣긴 했지만, 자주는 아니었다”며 ”(경찰에서) ‘그런 적이 있는 것 같다’고만 대답했다. 당시에도 확실하지 않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답했다. 이에 재판장은 ”그럼 가끔 욕을 했다는진술 하나만 갖고 검찰이 기소했다는 말이냐”라고 의문을 표했다.

″그렇다면 ‘너 이XX’, ‘짤리고 싶어’ 등의 말은 경찰 조사관의 머리에서 나온 말이냐”는 홍 부장판사의 질문이 이어졌다. 김씨는 ”제가 꺼낸 말인 것 같다”면서도 ”당시 조사를 빨리 끝내고 싶다는 심정이었다”고 답했다.

또 다른 운전기사 박아무개씨도 경찰에서 한 질술을 바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경찰 수사단계에서 “2013년 5월 교차로 앞에서 황색 신호에 속도를 늦추니 이 회장이 ‘야 이XX야, 그냥 가. 꼴값 떨지 말고 가’라며 폭언을 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법정에선 ”회장님이 ‘인마’ 이 정도로 말씀하신다. 폭언은 아니다. (경찰의) 짜깁기 같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박씨는 이 회장이 ‘개XX’, ‘XX놈’ 등의 욕을 했다고 수사기관에 진술한 것에 대해서도 ”그렇게 형사들에게 말은 했다. ‘다른 사람들은 그랬다더라’고 (들은 것을) 말한 것이다. 제가 한 것처럼 쓰지 말아 달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6명에게 폭언과 협박을 해 불법 운전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6명이 일관된 진술을 하고 있고, 실제 이 회장 강요로 교통법규를 위반해 여러 차례 적발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강요 혐의를 적용했다. 이 가운데 2명이 이날 진술을 번복한 것이다.

이 회장 변호인은 사전에 말을 맞춘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날 ”증인은 이 회장이나 저와 접촉한 적이 있었느냐”고 질문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변호인은 또 박씨에게 ”법정에 오기 전에 (또 다른 증인인) 김씨와 접촉했느냐”고 물었고, 박씨는 ”그런 적 없다. (김씨를) 처음 봤다”고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