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30일 11시 49분 KST

이번엔 '대한항공 일가' 장남 조원태의 '부정 편입학' 의혹이 불거졌다

교육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1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각종 불법 의혹이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불거지고 있다. 아버지(조양호), 딸(조현민), 어머니(이명희)가 경찰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엔 장남(조원태)의 ‘부정 편입학’ 의혹이 불거졌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육부는 조원태(43)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나섰다. 교육부는 다음달 4∼5일 5명 안팎의 조사관을 인하대에 파견해 1998년 조 사장의 부정 편입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등 현장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YTN에 따르면, 조 사장은 미국 2년제 대학에서 졸업 인정학점(60학점 평점 2.0)을 이수하지 못한 채, 1997년 외국 대학 교환학생 자격으로 인하대에서 21학점을 추가 취득한 뒤 이듬해 인하대 경영학과에 3학년으로 편입했다. 당시 인하대의 3학년 편입 대상은 국내외 4년제 대학 2년 과정 이상 수료 및 졸업예정자, 또는 전문대 졸업(예정)자였다. 인하대 재단(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은 조 사장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사장이다. 

20년 전에도 이 문제가 불거져 당시 교육부는 조사를 벌인 뒤 ‘편법’ 편입학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당시엔 조 사장의 인하대 편입을 취소하지는 않았고 편입학 관련자 징계만 대학 재단에 요구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에서 당시 판단과 처분이 적절했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인하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당시 외국대학과 국내대학은 학점 체계가 달라 외국대학 학점 이수자의 경우 대학 심의위원회를 거쳐 학년 자격을 부여받았기 때문에 조 사장의 부정 편입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교육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