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1일 13시 12분 KST

"이명희의 '폭행 갑질' 피해자 대부분이 처벌을 원한다고 경찰에 밝혔다"

딸 조현민 때처럼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했다고 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으로 직원 폭행 등의 혐의를 받는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경찰 조사를 받는다. 

YOUTUBE/jtbc

뉴스1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8일 오전 10시 이 이사장을 소환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이사장은 2014년 5월께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공사 관계자들에게 폭언과 손찌검을 하고, 2013년 여름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작업자들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이사장의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23일 내사에 들어갔고, 지난 5월6일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내사 착수 이래 이 이사장에게 폭언·폭행을 당했다는 한진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과 운전기사, 가사도우미 등을 조사해 10명 넘는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금까지 경찰 조사에 응한 피해자들은 이 이사장에 대한 처벌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여서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한다는 의사를 밝히는지가 형사처벌의 관건이다. 앞서 이 이사장의 딸인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도 광고대행사 직원 2명에게 유리컵을 던진 혐의(폭행)로 입건됐으나, 피해자와 합의해 경찰은 결국 폭행 혐의는 뺀 채 업무방해 혐의로만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해야 했다. 

이 이사장 쪽도 언론에 공개된 일부 피해자들을 찾아가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이사장 조사와 관련해 ”상습적인 폭행이 있었는지 등 추가 피해자 진술을 받은 뒤 이 이사장에 대한 상습폭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뉴스1에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