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26일 21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26일 21시 18분 KST

차이나타운 논란 불거졌던 강원도 한중문화타운이 결국 백지화됐다

'차이나타운 건설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 글에는 무려 60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청와대 누리집 갈무리
코오롱글로벌이 ‘차이나타운’ 논란에 휩싸인 강원도 춘천의 한중문화타운 사업을 백지화하기로 했다.

 

‘차이나타운’ 논란에 휩싸인 강원도 춘천의 한중문화타운 사업이 백지화됐다.

강원도는 26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어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명의로 한중문화타운 사업에 대한 입장을 전해 와서 이를 원문 그대로 공유한다”고 밝혔다.

이 자료를 보면, “회사는 더는 한중문화타운 진행이 불가할 것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 그 동안의 시간적, 비용적 투입에 대한 큰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사실상 사업 철회를 선언했다. 이어 “이 사업은 국민청원과 일부 보도에서 인용되는 집단주거시설로서의 차이나타운이 분명히 아니다. 당초 한국과 중국의 전통과 현대 문화적인 요소를 주제로 한 순수한 테마형 관광단지를 구상했던 것이며, 투자비를 조달하는 수단으로 국내·외 투자자를 유치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또 “사실관계의 객관성 판단과는 별개로 국민청원에 참여한 65만명 이상 국민의 마음도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계획했던 관광단지는 해외 관광객 못지않게 국민도 가장 소중한 고객이고, 수요자다. 관광산업의 수요자인 국민의 마음을 충분히 생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이 올라왔다. 강원도는 주장의 대부분이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라고 맞섰지만 65만명 이상이 동의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중문화타운’은 코오롱글로벌㈜이 중심이 된 민간기업 등이 2018년부터 강원도와 업무 협약을 맺고 추진한 사업이다. 춘천과 홍천 일대 120만㎡ 터에 한국과 중국의 문화콘텐츠를 소개하는 테마형 관광지를 만드는 것이 사업의 뼈대다.

 

한겨레 박수혁 기자 p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