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9일 18시 10분 KST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제주도 여행 유학생 모녀 두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이 "선의의 피해자"라고 발언한 바 있다.

제주도 여행 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 거주 모녀를 공개적으로 두둔해 비난을 받은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뒤늦게 사과에 나섰다. 

강남구 제공
정순균 강남구청장 코로나19 긴급브리핑 모습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9일 오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정 구청장은 이어 ”그동안 보내주신 여러분의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더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심기일전해서 강남구민들의 건강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정 구청장은 ”많은 국민 여러분들이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라며 ”강남구에서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지난 27일 강남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 고충이나 도민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이들 모녀도 코로나19 발생의 선의의 피해자”라고 말해 대중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정 구청장에 대한 비난이 쇄도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그의 파면을 요구하는 청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아래는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입장 전문.

최근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여러분의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더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심기일전해서 강남구민들의 건강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국민 여러분들이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강남구청장으로서 이러한 고통과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해외입국자 유입이 가장 많은 강남구에서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 정순균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