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2일 16시 54분 KST

전주보다 소폭 하락한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조사에서 유념해야 할 신호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지만, 미묘한 이상징후가 있다.

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과 민주당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소폭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비율은 8주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은 6월 셋째주(19~21일)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75%가 ‘잘 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6%로 전주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직무 부정률은 지난 5월 첫째주 10%로 최저를 기록한 이래 8주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응답거절’은 9%로 집계됐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을 연령별로 보면, 40대 87%(부정률 9%)로 가장 높았고, 30대 85%(11%), 20대 84%(10%), 50대 66%(24%), 60대 이상 57%(23%)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이번주 직무 평가 변화는 대부분 50대 이상에서 나타난 것이며, 40대 이하는 지난주와 비슷하다”고 밝혔다. 실제 50대와 60대는 직무 긍정률이 지난주 74%(부정률 15%), 68%(18%)보다 각각 8%포인트, 11%포인트 떨어졌다.

정당지지도에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53%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 또한 전주대비 3%포인트 내린 11%의 지지도를 보였다. 정의당은 7%, 바른미래당은 6%, 민주평화당은 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1%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745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대북 정책·안보‘(27%)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북한과의 대화 재개‘(17%), ‘외교 잘함‘(11%),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자(159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3%), ‘대북 관계·친북 성향‘(8%), ‘북핵·안보‘(7%) 등을 지적했다.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을 부정 평가 이유로 지목한 비율은 지난주 10%포인트 치솟은 데 이어 이번주에도 4%포인트가 늘었다. ‘일자리·청년일자리’를 지목한 비율도 지난주보다 3%포인트 늘어난 4%로 나타났다.

여전히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높은 편이다. 지난 2월 다섯째주 64%를 기록했던 것을 마지막으로 16주 연속 70%를 넘기는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경제·민생·일자리 등에 대한 불만음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는 점은 정부가 유념해 봐야 할 신호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조사에선 실업자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비율도 51%를 기록했다. 50% 이상이 실업자 증가를 전망한 것은 지난해 9월 이에 관한 월례 조사가 시작된 이래 10개월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42%보다는 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연령별로도 한달 전과 비교해 50대(43%→60%), 30대(28%→42%), 20대(41%→48%), 40대(39%→48%), 60대 이상(52%→57%) 등 전 연령대에서 실업자 증가 전망이 늘었다.

‘앞으로 1년간 실업자가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과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은 각각 18%와 24%였다.

한국갤럽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일자리 우선 정책을 강조해왔지만 최근 발표된 체감 실업률, 신규 취업자 수 등 고용·소득분배 지표 악화 소식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다”고 분석했다.

한반도 평화 이슈가 국정수행 지지율에 이미 충분히 반영된 상황에서 앞으로는 경제·민생·일자리 이슈에 대한 평가가 국정수행 지지율을 좌우할 변수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1일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8%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