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30일 11시 51분 KST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위아래'로 접는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의 뒤를 이을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스마트폰을 위아래로 접는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2019)에서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조개껍데기처럼 여닫혀 ‘클램셸’(clamshell)로도 불리는 이 폴더블폰은 앞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와 달리 위아래로 접힌다. 이날 공개된 콘셉트 영상에는 전면 디스플레이로 이루어진 스마트폰이 가로축 중심으로 반으로 접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 R&D그룹 상무는 이날 새로운 폴더블폰을 소개하며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욱 콤팩트해질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새로운 폼팩터(하드웨어 형태)는 주머니에 들어갈 뿐만 아니라 휴대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

새 폴더블폰에 대해서는 화면이 접히는 방식 외에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삼성전자는 이날 새 폴더블폰의 출시 일정이나 가격대 등 자세한 정보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혁신에 대한 의지를 바탕으로 개발자와 사용자들이 새롭고 창의적인 모바일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폴더블 카테고리의 새로운 폼 팩터에 대한 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알린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