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8일 11시 02분 KST

삼성 갤럭시워치용 욱일기 무늬 배경화면이 버젓이 판매되고 있었다

심지어 욱일기의 영문 명칭이 표기되어 있었다.

삼성전자 갤럭시 스토어에서 욱일기(전범기) 그림이 그려진 배경화면이 팔리고 있었다. 

지난 25일 삼성멤버스 커뮤니티에는 욱일기가 그려진 갤럭시워치용 배경화면이 판매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사실은 YTN의 단독 보도로 드러났다. 

삼성멤버스 커뮤니티

배경화면에는 욱일기가 그려져 있었을 뿐만 아니라 욱일기(Rising Sun Flag)의 영문 명칭으로 표기되어 있기도 했다. 이는 지난 24일 판매를 개시했으며 외국인 개발자가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멤버스커뮤니티

이에 대해 해당 글 작성자는 ”이것도 표현의 자유인가. 이런 건 검열 안 되냐”라며 지적에 나섰다.

소비자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삼성전자 측은 해당 배경화면의 판매를 중단했다. 판매가 시작된 지 사흘 만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YTN에 ”사전에 심사하는 절차가 있기는 하다”라면서도 ”담당자의 실수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갤럭시 스토어 담당자 역시 댓글로 ”삭제조치가 완료되었다. 앞으로는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운영하겠다”라고 전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