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9일 14시 35분 KST

신인상까지 탔던 KBS 개그맨 배정근은 현재 먹고살기 위해 배달노동자로 투잡 중이다

유튜브를 통해 개그 콘텐츠를 꾸준히 제작하고 있다.

배정근 인스타그램
KBS 공채 개그맨 배정근.

개그맨 배정근이 새로운 롤모델로 ‘쿠팡맨’ 태사자 리더 김형준을 꼽았다.

KBS 공채 31기로 2016년 데뷔한 배정근은 인생에 단 한 번 뿐이라는 KBS 연예대상 신인상까지 거머쥐며 두각을 나타냈다. 그러나 지난해 ‘개그콘서트’가 폐지되면서 무대를 잃었다.

배정근은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배달노동자로서의 근황을 전했다.

개콘 폐지 후 동료들과 유튜브를 통해 개그 콘텐츠를 제작 중인 배정근은 ‘3인용’‘콩깍지TV’ 등 채널을 두 개나 운영하지만 현재 유튜브 수익이 전무한 상황이다. ‘콩깍지TV’는 아내이자 SBS 공채 개그맨인 김단하씨와 함께 한다. 

배정근은 65일 된 딸 하랑이를 위해서 배달 일에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가장이다보니 먹고 살아야 해서 배달 일도 한다. 안쓰럽게 보시는 분들이 가끔 있는데 ‘뭐 어때’라는 마음이다. 이 일은 마약 같다. 출퇴근이 자유로워서 프리랜서하는 사람들에게는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쿠팡 배달을 하고 있는데, 방송마다 말하고 있다. 쿠팡맨으로 유명한 태사자 멤버 김형준 씨가 이번에 광고 찍은 거 부럽던데. 호시탐탐 계약만료를 노리고 있다”라고도 했다.

얼마 전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했던 이야기도 들려줬다.

배정근은 ”박준형 선배가 불러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갔다. 욕심이 없었다. 방송에 나간다고 꾸밀 것도 없고 진짜 제 평상복을 입고 갔다”라며 ”슬픈 현실이지만 제가 불쌍해보이는게 싫더라. 개그맨은 웃음을 드려야 하는데 저를 보고 안쓰러운 마음이 드는 게 싫었다.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저를 안쓰럽게 보시지 않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