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16시 48분 KST

안상태 아내가 자신은 '윗집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라며 층간소음 민원 제기한 이웃을 '키보드 워리어'라 지칭했다

논란에 계속 화력을 더하고 있다.

뉴스1, 안상태 아내 인스타그램
개그맨 안상태와 그의 아내가 층간소음 논란에 올린 글

개그맨 안상태의 아내 조모씨가 최근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한 이웃 겨냥글을 올렸다.

조씨는 인스타그램에 ”위에 사는 불쌍한 #Celebrity(셀러브리티). 아래 사는 불쌍한 #KeyboardWarrior(키보드 워리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다락에서 악기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공룡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자신을 안상태의 아랫집 거주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12일 네이트판에 임신 중 안상태 가족이 일으킨 층간소음으로 고통을 받았다는 호소글을 게재했다. 이 네티즌은 증거 자료로 조씨 인스타그램 게시물 일부를 공개했는데, 여기엔 방음 매트가 설치되지 않은 안상태의 집과 트램펄린을 뛰고 구두를 신고 있는 아이들이 포착됐다. 

이에 안상태는 즉각 사과하고 ”이사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아내 조씨는 달랐다. 인스타그램에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제 인스타그램 사진을 악의적으로 캡처해 신랑을 저격해서 공개적으로 글을 올리기까지 하시는 걸 보며 많이 놀랐다”며 오히려 잦은 민원 제기로 피해를 입은 것은 자신들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을 제기한 네티즌은 조씨의 글을 재차 반박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조씨는 자신들을 ‘셀러브리티‘로, 아랫집 주민을 ‘키보드 워리어’로 지칭하며 불만을 간접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