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2일 10시 56분 KST

유튜버 갑수목장, 유기묘 입양한 유승호를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가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해 갑수목장을 통해 유기묘를 입양했던 유승호

갑수목장 유튜브 채널
지난해 갑수목장은 유승호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유기묘 2마리를 입양했다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사진은 유승호와 갑수목장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갑수목장이 배우 유승호를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가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유승호는 지난해 해당 채널로부터 유기묘 두 마리를 입양했다.

지난 11일 채널A는 ”갑수목장이 유승호를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가려 했다”면서, 갑수목장이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내용을 보면 갑수목장은 ”(유승호 씨가) 가족 같은 고미, 도리를 강탈해간다”며 ”진짜 갑질이다. 연예인 갑질”이라고 말했다. 갑수목장은 또 ”유승호 씨와의 대화녹음까지 올리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를 수 있다”며 ”유튜브 100만, 200만 구독자도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채널A
갑수목장

이와 관련해 갑수목장의 동료 수의대생 B씨는 ”고미, 도리가 (영상) 조회 수도 높고, 수익이 잘 되니까, 영상화를 반대한 유승호 씨의 입장을 ‘연예인 갑질’이라고 표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우 유승호 소속사 측은 ”유승호 씨가 입양 당시 촬영물 노출을 허락하지 않았지만, ‘갑수목장’이 일방적으로 사용했다”고 입장을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