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8일 10시 30분 KST

'갑질' 이명희 이사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피해자들은 그가 처벌 받길 원하고 있다.

뉴스1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경찰에 소환됐다. 이씨에게 폭언과 폭행, 욕설 등에 시달렸다고 경찰에 진술한 피해자는 10여명에 이른다. 이씨는 ‘물벼락 갑질’ 조현민, ‘땅콩 회항’ 조현아의 어머니다.

그는 오전 10시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왜 직원들에게 욕하고 폭행했나‘,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실이 있나‘, ‘가위나 화분 던진 것 맞나‘, ‘임직원에게 할 말 없나’ 등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등 준비된 답변만 반복했다.

‘피해자 회유 시도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짧게 답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근로자들에게 소리를 지르고 밀친 혐의(업무방해·폭행 등), 2013년 여름 평창동 자택 리모델링 공사 중 작업자들에게 욕 하고 주먹을 휘두른 혐의, 운전기사에게 상습적으로 욕설하고 폭행한 혐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피해자 중 일부는 이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의 ‘상습폭행’ 또는 ‘특수폭행’ 혐의 입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씨 측에서 피해자와 합의해도, 피해자의 처벌 의사와 상관없이 처벌이 가능한 혐의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