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3일 13시 38분 KST

가비가 '워스트 드레서' 선정에 대해 "괜찮은데 왜? 애매한 것보다는 낫다"라고 말했다

남들이 뭐라고 떠들든 상관하지 않는다.

MBC
가비.

자존감 최고인 댄서 가비에게 ‘워스트 드레서’ 평가는 타격감 제로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 가비가 출연했고, 지난해 연예대상 참석을 위해 드레스 피팅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MBC
가비.

가비는 여러 드레스를 입어보면서 라치카 멤버들과 함께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드레스를 골랐다. 가비는 함께 시상자로 참석하는 노제를 살짝 경계하기도 했지만, 가장 가비다운 드레스를 입기로 결정했다.

KBS
가비와 노제.
MBC
가비.
MBC
가비.

시상식 직후 일부 매체에서 가비를 ‘워스트 드레서’로 선정하면서 다소 안타까운 결과를 안게 됐다. 당사자인 가비는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가비는 ‘워스트 드레서’ 평가에 대해 대해서 ”저는 재미있었다. 애매한 것보다는 워스트 드레서가 낫다고 생각한다. 제 사진을 봤을 때 너무 예뻤다. ‘괜찮은데 왜?’ 싶었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연예대상 시상자로 나선 가비의 영상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