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2일 18시 5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한러 FTA'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러시아를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오는 2020년까지 교역액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 목표를 함께 달성하자고 제안했다. 또 ‘한러 FTA’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 이틀째인 22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설문에서 ”저는 유라시아 시대의 공동 번영을 위해 우선 양국 수교 30주년이 되는 2020년까지 교역액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 목표를 함께 달성해내자고 제안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러 FTA는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오늘 오후에 있을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한-러 FTA 서비스·투자분야 협상 개시를 위한 국내절차를 추진하는데 합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상품분야까지 확대되어 상호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FTA가 조속한 시일 내에 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양국은 ‘한-러 혁신협력 플랫폼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한다”며 ”한국에 한-러 혁신센터를 신설하고 모스크바의 한-러 과학기술 협력센터는 기능을 더 확대해 양국 혁신협력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에 개최되는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인 ‘이노프롬’도 협력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국은 파트너국으로 참가해 제조업은 물론 신산업의 협력방안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조선산업 협력은 이미 성과를 내고 있으며 앞으로 더 큰 협력이 기대되는 분야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1월, 쇄빙 LNG선 ‘블라디미르 루자노프’호가 제 고향 거제도에서 출항할 때 저도 직접 참석해서 축하했다. 러시아가 발주한 15척의 쇄빙 LNG선 중 다섯 번째 배”라고 직접 거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한-러 경제협력에도 새로운 장이 펼쳐질 것”이라며 ”남·북·러 간 삼각협력이 필요한 분야에서 북한의 참여를 위해 미리 준비 하자고 말씀드렸다.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인들이 나서주시면 한국 정부가 적극 돕겠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가 한 말을 직접 인용하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때는 지금이고, 가장 중요한 일은 지금 하고 있는 것이며,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이라며 ”지금 여러분이 만나고 있는 양국의 경제인이 앞으로 러시아와 한국의 밝은 미래를 함께 열어갈 주역”이라고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