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6일 11시 25분 KST

80대 프랑스 참전용사가 한국 대사관으로부터 마스크를 받고 감동했다

18살의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한지 70년 후다.

르 파리지앵
프랑스 참전용사 미셸 오즈왈드

70여 년 전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80대 프랑스 참전용사가 한국으로부터 마스크 선물을 받고 감동한 사연이 전해졌다.

르 파리지앵 등은 최근 프랑스 벨포르 지역에 거주하는 한국전쟁 참전용사 미셸 오즈왈드가 주프랑스 한국 대사관으로부터 편지와 마스크를 우편으로 받았다며 ”한국은 거의 1만k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오즈왈드에게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알렸다.

오즈왈드는 ”한국이 나를 잊지 않았고 기억하는 방법을 알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한국 정부는 이 시국에도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건강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라고 매체에 밝혔다.

18살이었던 1951년부터 2년간 한국전쟁에 나섰다는 오즈왈드는 ”끔찍한 전쟁이었다. 나는 땅에 널린 시체를 피하려고 노력하며 참호를 걸었다. 나는 아직도 수천 명의 중국인들이 우리에게 소리치는 것을 기억한다”고 증언했다.

또 4월말 편지와 마스크를 받았다며 이 마스크가 벨포르에서 배포한 것보다 훨씬 일찍 도착했다면서 ”한국은 마스크만 보내는 것이 아니라 매년 초콜릿 상자를 선물하는가 하면 두 번 한국에 초청했다”라고 매체에 전했다.

앞서 외교부는 4월 해외 외국인 한국전쟁 참전용사에 대한 마스크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