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5일 15시 40분 KST

30대 남성이 리조트 숙박권 사기로 수천만원 챙긴 수법

6월21일~8월6일까지 총 96명을 속였다.

한겨레
휴가철을 맞은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의 모습.

인터넷 중고사이트에 리조트 숙박권을 양도한다고 속이고 글을 올려 수천만원을 가로챈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인 ‘중고나라’에 리조트 숙박권을 판다며 글을 올리고 돈을 받으면 잠적하는 수법으로 4370만원을 챙긴 최아무개(36)씨를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최씨는 숙소를 예약하기 어려운 여름휴가철 극성수기를 노려 ‘중고나라’에 “리조트 숙박권 양도합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한 뒤 피해자들로부터 50만원, 70만원 등 돈을 입금받은 뒤 잠적했다. 최씨한테서 피해를 받은 사람은 올해 6월21일~8월6일까지 총 9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에는 숙박업소를 예약하기 어려운 상황을 악용해 유사한 범죄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해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