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0월 17일 17시 10분 KST

프랑스서 '이슬람 예언자 풍자 만평' 학생들에 보여준 교사가 살해됐다

마크롱 대통령도 입장문을 발표했다.

프랑스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학생들에게 보여줬던 교사가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Kiran Ridley via Getty Images
범행 및 경찰의 사살 장소의 사이에 있는 꼰플랑 상뜨 오노린 지역의 골목

프랑스 경찰은 16일(현지시각) 파리 외곽 한 거리에서 중학교 교사의 목을 잘라 살해한 용의자를 사살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는 용의자가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18세 남성이라고 전했다.

경찰 대변인은 용의자가 범행 현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흉기를 들고 가다가 발각됐고, 경찰이 그를 사살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살해당한 교사는 최근 수업 도중 학생들에게 이슬람교도한테는 신성모독으로 여겨지는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보여줬다고 한다.

Kiran Ridley via Getty Images
범행 현장 근처에서 한 경찰이 폴리스라인을 정리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가 범행 이후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알라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을 확인 중이다.

프랑스 반테러 검찰은 이번 사건을 ‘테러 조직과 연결된 살인‘이자 테러리스트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교육부 장관은 ‘이슬람 테러리즘’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랑스 대통령실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날 오후 범행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