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3일 14시 09분 KST

김병지가 아들 신종 코로나 확진설에 "가족 중 확진자 없고 이태원 등 간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김병지는 "막심한 피해를 보게 됐다"고 토로했다.

뉴스1
전 축구선수 김병지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김병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아들 코로나19 확진설에 입을 열었다.

김병지는 12일 페이스북에 ”저희 가족 코로나 확진 분명히 아니다. 네이버 기사 막지도 않았다”며 한 온라인 카페 게시판 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가 게재한 사진에는 한 네티즌이 “도농 ○○아파트 확진자 김병지 아들 맞냐”며 “기사도 없고 네이버도 다 막았는지 내용이 없다”고 적힌 글이 담겼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해당 글 작성자의 ID를 특정해 ”글을 올리실 때 정확하게 알아보시고 올려 달라. 이 사안은 ‘아니면 말고’가 절대 아니다”라며 ”님이 작성한 글로 인하여 저희가 하고 있는 사업에 있어서 회복 불가능한 막심한 피해를 보게 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저희 가족은 현재 다행스럽게 건강하다. 이태원 등 코로나 이슈의 장소는 일절 가지 않았다”며 ”님 글은 사실이 아니기에 정보로 보기도 어렵고, 공익적이지도 않다. 심히 악의적으로 해석된다”고 강조했다.

또 ”‘기사도 없고 네이버도 다 막았는지? 내용도 없네요’(라는 말)는 마치 힘으로 네이버, 기사 등 사실인 걸 감췄다는 느낌”이라며 ”추후 이글에 대한 책임은 각오 하셔야 하겠다”고 경고했다.

김병지는 이날 국민일보에 “글쓴 분의 의도부터 파악하고 싶다. 본인과 나는 아무 관계가 없는데 굳이 왜 그렇게 말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 그것부터 알고 싶다”며 “직접 사과를 하든, 글을 올리든 해달라”고 해당 글 작성자에게 요구했다.

그는 아들의 코로나19 확진설이 온라인 상에서 제기된 후 거주 지역에 일파만파 퍼졌다면서 “김병지 이름을 걸고 축구클럽을 하는데, 부모님들이 많이 보는 맘카페에 그런 글이 올라오면 이미지가 상당히 떨어지는 것이다. 미심쩍지 않겠나. ‘아니면 말고’ 식 얘기의 파장이 생각보다 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시국이 시국인 만큼 어떤 말 하나가 가정이나 사업장 등에 엄청난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걸 알아주시길 바란다”며 ”특히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부분에는 더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입장을 바꿔보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