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7일 17시 32분 KST

'배달의민족' 상무가 논란이 된 수수료 부과 방식 변경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광고 수수료 0원'으로 입소문을 탄 배달 앱이다.

배달의민족
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국내 최대 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박태희 상무가 수수료 개편 논란에 ‘원상복귀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상무는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배달의민족이 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꾸며 사실상 수수료 인상이라는 비판에 직면한 것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앞서 배달의민족은 최근 기존 8만8000원의 월 정액 광고 ‘울트라 콜’ 대신 총 매출에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오픈서비스’ 요금 체계를 도입했다. 업체 측은 이른바 ‘깃발 꽃기‘로 불리는 광고료 수수 방식인 ‘울트라 콜’이 남용돼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사실상 수수료 인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에 대해 연일 ”독과점 횡포”라고 비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론이 악화되자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개선책을 만들고 업소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사과했지만, 박 상무는 이를 원상복귀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박 상무는 신설 ‘오픈서비스’ 체계에 대해 ”이미 4월1일부터 시행된 정책”이라며 ”저희 입점 업소 14만 중에서 이미 10만 곳 이상이 신청해서 지금 현재 주문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걸 되돌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도 하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깃발 꽂기’의 폐해가 너무나도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대책 회의에 참석해 공공앱 개발을 선포했다.

 

이에 사회자 김현정이 ”‘깃발 꽂기‘의 폐해를 막기 위해서 매출액 대비 수수료 부과방식으로 바꾼다면서 ‘울트라 콜’ 방식도 그대로 유지한다”고 꼬집자 박 상무는 ”‘깃발 꽂기‘는 많게는 수백 개씩 꽂는 분들이 있었다. 그런 분들이 노출 빈도를 장악하면 깃발을 한 개, 두 개밖에 못 꽂는 분들은 뒤쪽으로 밀려나서 잘 안 보인다”면서 ‘울트라 콜‘을 업소 당 3개 이내로 제한했다고 해명했다. ‘둘 중 하나만 택하든, 둘 다 택하든 업소의 선택’이라는 논리다.

그는 ”오픈서비스 방식에서 업소의 매출이 더 발생해야 저희도 돈을 번다”면서 ”이렇게 저희 앱을 통해서 주문이 활성화되도록 하는 것, 그래서 업주님들의 이익이 늘어나도록 하는 거 그것이 저희에게도 이익이 생기게 하는 구조로 가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전 세계 주요 플랫폼 업체들의 기본 요금제는 다 수수료 기반이다”라며 ”월정액 광고료 모델이라는 건 찾아볼 수가 없다. 처음에는 수수료 방식으로 하다가, 2015년부터 ‘수수료 제로’ 선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 ‘수수료 제로’ 선언이란 8만8000원 정액 ‘울트라 콜’ 도입이다.

박 상무는 이 제도가 과다 경쟁을 부추기고 있다며 "저희가 정한 수수료율 5.8%는 전 세계 이 동종업계, 이커머스, 푸드 딜리버리 다 합쳐서 절반도 아니고 절반의 절반 정도 되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번 수수료 개편 논란을 배달의민족-요기요 기업결합심사 시 시장 지배력 유무의 중요 판단 요소로 삼기로 했다.

김재신 공정위 사무처장은 이날 "배달의민족의 수수료 체계 변경은 경쟁 사업자나 이해관계자의 눈치를 안 보고 가격정책을 바꾼 것"이라며 "시장 지배력이 없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번 논란을 배달의민족이 기업결함 심사를 신경쓰지 않고 수수료 개편을 단행할 만큼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으며, 소상공인과의 관계에서도 절대적 우위에 있다는 방증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