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5일 11시 44분 KST

여성 승무원들이 '승무원의 비애'를 털어놓다

여성 승무원에게 요구되는 외모 조건이 훨씬 엄격하다고 밝혔다.

Youtube/.face

선망의 직업으로 꼽히고 비행기에서 늘 웃는 표정으로 승객을 맞는 항공 승무원들도 ‘서비스의 노예’로 살아가는 애환이 있다고 털어놓은 한 편의 영상이 누리꾼들에게 화제다. 화제의 영상은 지난 11일 미디어 스타트업 닷페이스가 만든 ‘“저희는 마냥 서비스의 노예가 아니거든요” 할 말 많은 승무원들’이라는 제목의 인터뷰 콘텐츠다.

11분 분량의 영상에는 13일 지방선거 서울시의원에서 정의당 비례 후보로 출마해 당선된 서울24년 차 아시아나항공 객실 승무원 권수정씨를 비롯해 15년 차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객실 승무원, 외항사인 카타르항공사 전직 승무원 등 5명의 여성이 등장한다. 일부 승무원은 신분 노출을 우려해 ‘벤데타 가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삶의 애환을 전했다.

영상을 보면 우선 여성 승무원에게만 적용되는 엄격한 외모 규제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최근 국내 일부 저비용항공사(LCC) 중심으로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지만, 대형 항공사에서 일하는 승무원들에겐 여전히 엄격한 외모 규제가 통용되고 있다. 화장법과 유니폼, 키와 체중에 이르기까지 여성 승무원을 꼼꼼히 옥죈다.

권수정씨는 영상에서 “메이크업부터 손톱까지 여성 승무원에게 요구되는 외모 조건이 남성 승무원한테 요구되는 것보다 훨씬 많다”고 말했다. 익명의 아시아나항공 객실 승무원도 “남성 승무원들 같은 경우는 흰머리가 나와도 괜찮지만, 여성 승무원들은 흰머리가 나오면 안 된다. 무조건 염색을 해야 하고, 머리색깔도 규제를 받는다”고 증언했다.

대형 항공사에선 안경 착용도 허용되지 않는다. 익명의 대한항공 승무원은 “여성 승무원들은 절대 안경을 못 쓴다”고 말했다. 권씨는 “남성 승무원은 안경을 다 썼다. 여성 승무원의 경우, 눈이 아프면 사유서를 제출하고 안경을 쓸 수 있다고 바꿔놨지만 여전히 편견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Youtube/.face

승무원들은 또 비행 중 면세품 판매 압박 때문에 승객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권씨는 “국내 항공사에서 면세품 판매로 취하는 이익이 엄청 높다. 노선별로 목표액이 있어서 ‘비행 안전구간’에 들어갔을 때도 면세품을 팔기 위해 기내를 돌아다녀야 한다”며 “비행 안전구간에서는 서비스를 할 수 없는데, 손님의 안전보다 서비스가 진행되어야 하는 사례도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직 아시아나항공 승무원은 최근 한겨레와 만나 “기내 면세품 판매 실적을 채워야 하기 때문에 비행안전구역에 들어가도 면세품을 판매할 때가 있다. 승객들이 면세품 구매를 요청하면, 컴플레인을 받기 때문에 거절하기 어려운 분위기도 있다. 어쩔 수 없이 판매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승객과 승무원 안전을 생각하면 무리가 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화려한 유니폼에 가려진 불편함도 제기됐다. 대한항공 승무원은 “(유니폼이 몸에 꽉 맞아) 걸어 다니기도 힘들 정도”라고 했고, 아시아나항공 승무원은 바지 유니폼이 의무지급이 아니다 보니 직원들은 회사 눈치를 보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2010년 아시아나항공노조 위원장을 지낸 이력이 있는 권수정씨는 “바지 유니폼 하나 만드는 데 2년이나 걸렸다. 하지만, 입사할 때 주는 유니폼 중 바지 유니폼은 회사에서 절대 안 준다”며 “나중에 ‘승무원들한테 신청해서 (바지) 입으라’고 한다. 바지 유니폼을 신청하면, 사무실로 불려간다. 그렇다 보니, 지금도 바지 유니폼 입는 사람이 열 명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외항사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승무원은 “제가 (카타르항공에서) 일할 때, 회사에서 ‘유니폼을 타이트하게 입으면 일하는 데 불편하다’면서 승무원들 개개인의 체격에 맞게 일일이 유니폼을 수선해준 적이 있다. 국내 항공사들의 유니폼 규정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상을 더 보면, 승무원들은 승객에게 성희롱을 당해도 피해 사실을 털어놓기 어렵다고 증언했다. 익명의 아시아나 승무원은 “(비행기 이착륙 때) 기내 비상구에 승무원들이 앉아 있는데, 승무원들이 치마를 입고 앉아 있으니까 일부 승객이 두 팔을 벌리면서 손짓으로 다리 벌려보라고 성희롱을 한다.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고 말했다.

Youtube/.face

끝으로 인터뷰에 참여한 승무원들은 자신들을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사람”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이 항공사와 승객에게 당부하고 싶은 이야기는 뭘까.

권씨는 “사실 승무원들의 가장 중요한 업무는 안전 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승무원들은 비상 상황이 되면, 어떻게 손님을 보호할 것인가를 1순위로 배우고 점검받는다. 간혹 비행기에서 아기도 태어나고 어떤 때는 승객도 돌아가시는데, 그런 처치 관련해서 다 배우는 사람들”이라며 “안전 업무 외 나머지 시간에 식사 서비스를 하고 면세품을 파는 것이다. 손님들은 위급한 순간 승무원들에게 목숨을 맡겨야 하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승무원은 “승무원은 서비스의 노예가 아니다. 버스를 타면 기사님한테 (과도한) 서비스를 요구하지 않는다. 비행기 역시도 나라와 나라 간 이동수단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상을 먼저 본 이들은 “승무원들의 우선 업무는 안전 업무다. 지나친 감정노동을 할 필요가 없는데, 아직도 승무원들을 함부로 대하는 승객이 있다니 정말 안타깝다”, “외국 항공사와 국내 항공사가 노동자들을 대하는 모습이 너무나 비교돼 부끄럽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