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0일 11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10일 11시 43분 KST

경북 안동에서 불이 난 집에 갇힌 80대 아버지 구하려 뛰어든 50대 아들이 함께 숨졌다

안방 자리에서 아버지, 처마 자리에서 아들 주검이 발견됐다.

뉴스1
10일 오전 3시55분쯤 경북 안동시 길안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A씨(80)와 A씨의 아들 B씨(54) 등 2명이 숨지고 주택 1동 50여㎡가 전소됐다. B씨가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불길에 뛰어들었지만 부자(父子) 모두 빠져 나오지 못했다. 

불이 난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80대 아버지를 구하러 뛰어든 50대 아들이 결국 아버지와 함께 숨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일 새벽 3시55분께 경북 안동시 길안면 구수리 남아무개(84)씨 집에서 불이 나 남씨와 남씨 아들(54)이 숨졌다. 남씨 어머니(80)는 ”아들이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해 미처 나오지 못한 남편을 구하기 위해 집으로 뛰어들었지만 둘 다 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안동 시내에 사는 아들은 이날 아버지와 함께 송이를 따러 가기 위해 새벽에 집에 들렀다가 아버지가 불 속에 갇힌 사실을 전해듣고 뛰어들어갔다고 한다. 

소방차 12대와 인력 30여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선 소방당국은 안방이 있던 자리에서 아버지 주검을, 처마가 있던 곳에서 아들 주검을 발견했다. 불은 50㎡ 규모의 한옥 주택을 모두 태우고 1시간10여 분 만에 진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