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3일 10시 38분 KST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환자가 긴급대피했다

뉴스1
뉴스1

 3일 오전 7시 56분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본관 3층 푸드코트에서 전기 합선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대문경찰서와 소방당국, 병원 측에 따르면 오전 9시 현재 화재는 진화된 상태이나 아직 연기 등 유독가스가 남아 구조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이 불로 본관 건물에 있던 외래진료 환자와 입원 환자 등 3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이 중 8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본관 옆에 있는 치과 병동으로 이송됐다. 서울시와 경찰, 병원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5분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오전 8시45분부터는 대응 대응 2단계로 조정했다.

병원 측은 본관 3층에 인접한 층에는 환자가 없지만 본관 7층부터는 병실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