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27일 10시 08분 KST

천안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 사고의 원인은 세차업체 직원의 라이터였다

지하주차장에서 흡연이라니..............

뉴스1/게티이미지
화재 당시 전소된 차량(왼쪽).

차량 666대를 태워버린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 사고 원인은 다름 아닌 라이터였다.

지난 8월 11일 밤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차량 666대가 불에 탔고, 주차장 내부 조명 시설과 벽체도 손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한밤중 아파트 입주민이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26일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세차 업체 직원이 흡연을 하려고 라이터를 켜는 순간 세차 차량 안에 있던 LPG 가스통이 폭발했다. 다만 국과수에서는 LPG 가스통의 누수 원인을 찾지는 못했다.

뉴스1
모두 타버린 차량의 모습.

경찰은 LPG 가스통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던 세차 업체 직원과 대표를 업무상 과실 폭발성 물건 파열 혐의를 적용했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것으로 보인다.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아 피해를 키운 점도 있었는데, 소방당국은 소방시설 관리 업체 직원 B씨와 업체를 화재 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소방시설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