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8일 17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8일 17시 50분 KST

530억 경매 신기록을 세운 62년형 페라리는 당신이 아는 페라리와 전혀 다르게 생겼다

거래가 신기록은 아니다

Ferrari

페라리라는 말을 듣는 순간 아마 위와 같은 자동차를 상상했을 것이다(신차 페라리 스파이더는 약 4억원대에서 시작한다).

그러나 이보다 자그마치 56년이 더 오래된 62년형 페라리는 그 모습부터 다르다. 그리고 가격에도 상당한 차이가 있다.

‘상당’이란 표현은 사실 옳지 않다. 최근 있었던 소더비 경매에서 자동차 부문 신기록을 경신한 페라리 GTO의 낙찰 가격은 어마무시한 4천8백만달러(한화 530억원)였다. 서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신형 페라리 가격의 약 130배라는 소리다.

물론 오래됐다고 무조건 비싼 건 아니다. 대단한 혈통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이번 경매의 주인공이 그런 호가를 부른 것이다.

소더비의 설명에 따르면 위의 1962년형 페라리 250 GTO는...

  • 당시 제작된 36대의 GTO 중의 세 번째로 제작된 자동차이다.
  • 1962년 이탈리아 GT 챔피언십 대회에서 에두아르도 루알디-가바르디가 운전해 우승한 스포츠카다.
  • 소유권은 루알디-가바르디로부터 일본 수집가, 로레알 회장 오웬-존스 등 다양한 거부들의 손을 거쳤다.
  •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전 소프트웨어 설계 총담당 그레고리 휘트먼에게 넘어갔다.

배런즈는 자동차를 경매에 내놓은 휘트먼이 “GTO와의 내 여정은 끝났다. 새로운 주인이 이 멋진 자동차를 잘 즐기기 바란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휘트먼이 제공한 성명에 의하면 그는 약 20년 전에 이 자동차를 매입했다.

이번에 낙찰된 페라리가 경매가 신기록을 세운 건 맞지만 매매가 신기록을 세운 건 아니다. CBS에 의하면 개인 사이에서 한 1963년 페라리가 7천만달러(한화 약 780억원)에 올해 거래된 바 있다. 

[h/t c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