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11일 14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1일 14시 40분 KST

2017년, 여성은 나흘에 한명 꼴로 남편·남자친구에 의해 살해됐다

경찰이 별도 집계를 하지 않아, '언론 보도'만 보고 추린 게 이 정도다.

Yuri_Arcurs via Getty Images

2017년 한 해 동안 여성 188명이 배우자나 연인 등 친밀한 남성에게 죽임을 당하거나 살해 위협을 받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지난해 언론에 보도된 사건사고를 분석한 결과, 1년 동안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게 살해된 여성은 최소 85명, 살인미수 등에서 살아남은 여성은 최소 103명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여성의 전화는 또 살인 혹은 살인미수를 당한 여성의 부모나 친구, 현 연인 등 주변인까지 중상을 입거나 생명을 잃은 경우도 최소 55명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1.9일마다 1명의 여성이 배우자나 연인, 혹은 옛 연인에게 죽임을 당하거나 살해될 위협에 처하고, 주변인을 포함하면 1.5일 꼴로 1명이 피해를 입은 셈이다.

한국여성의전화
2017년 언론에 보도된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 의한 여성살해 피해자 수

여성의 전화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40대가 24%를 차지해 가장 높았고 △50대 20% △20대 18% △30대 17%로 뒤를 이었다.

특히 데이트 관계의 남성에게 살해를 당한 여성 85명 중 20대와 40대가 2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21명 △50대 17명 △10대 6명 △60대 3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의전화
2017년 언론에 보도된 범행동기에 따른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 의한 여성살해 피해자 수

여성의 전화는 친밀한 남성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 외에도 여성의 자녀와 부모, 현 배우자 등 주변인 55명이 함께 살해되거나 피해를 입은 점을 지적하면서 ”방화를 동반한 범죄, 피해 여성을 돕다가 희생당한 사례 등 무관한 사람들에게도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아직까지 우리사회는 피해자와 가해자 간 관계가 친밀할 때 피해여성을 오히려 비난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우발적 범행동기가 가장 많은 점, 여성을 폭행하거나 강간, 납치, 살해하는 방법을 사용한 가해자의 범행동기는 지극히 자기중심적이고 과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기서 주목할 만한 것은 현행 정부 통계가 ‘배우자‘에 의한 폭력 범죄를 별도로 집계하지 않는 등 여성에 대한 폭력과 살해의 실태를 파악할 수 있도록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이다. 때문에, 여성의 전화가 2009년부터 ‘언론 보도’ 분석을 통해 ‘최소한으로만’ 관련 현황을 파악해 발표하고 있는 것.

여성의 전화는 ”언론 보도를 통해 개별적인 사건, 파편화된 통계로밖에 알 수 없는 여성살해의 현실은 우리 사회가 여성에 대한 폭력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확연하게 보여준다”고 말한다.

지난 9년간 친밀한 관계에 있는 남성에 의해 최소 824명의 여성이 살해되었고, 최소 602명의 여성이 살해될 위험에 처했다.한해 평균 92명의 여성이 배우자나 데이트관계의 남성에 의해 살해될 동안, 국가는 여성에 대한 폭력과 살해의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범죄통계조차 마련하지 않았다. 여성들이 누구에 의해, 어떤 상황에서 살해되었는지, 범죄 수사와 처리결과는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 없다. 언론보도를 통해 개별적인 사건, 파편화된 통계로밖에 알 수 없는 여성살해의 현실은 우리 사회가 여성에 대한 폭력을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확연하게 보여준다. (한국여성의전화 4월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