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3일 1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23일 18시 14분 KST

재미도 감동도 없는 단골 질문 : '미운우리새끼'는 여성 연예인을 잠재적 며느리로 보는 걸까?

데뷔 20년차 보아도 피해가지 못한 '미운우리새끼' 이상형 질문.

SBS
보아

 

“장난기 많은 탁재훈, 집은 있지만 귀가 얇은 박수홍, 잡지식도 많고 허세도 있는 이상민, 아주 깔끔한 김희철, 운동만 하는 김종국, 수맥·손금·타로 맹신하는 오민석. 이 중 한 명을 선택해야 한다면?”

 

SBS ‘미운우리새끼’ 단골 질문은 데뷔 20년차 보아도 피해갈 수 없었다. 지난 22일 방송에 출연한 보아는 해당 질문에 난감한 듯 웃다가 박수홍을 골랐다. 그러자, 박수홍 어머니는 ”(박수홍이) 여자 말을 잘 듣는다”, ”정말 재미있다”고 아들 자랑을 했다.

도대체 이런 질문을 왜 하는 걸까? 보아는 1986년생으로, 탁재훈(1968년생), 박수홍(1970년생)과는 무려 18살, 16살 차이가 난다. 그나마 김희철과 나잇대가 비슷하지만, 그는 현재 공개 연애 중이라 보기에 넣기도 애매하다고 볼 수 있다.

심지어 보아는 박수홍을 고른 뒤 자신의 진짜 이상형은 ”본인에게 잘해주고 친구 많지 않고 키 크고 잘생긴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SBS
윤아, 송가인 출연 장면

 

이 무의미한 질문은 ‘미우새‘에 출연하는 ‘결혼하지 않은’ 여성 연예인이 받는 일련의 질문 중 하나다. ‘미우새’ 어머니들은 이들에게 ”실물이 더 예쁘다” 등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MC 신동엽과 서장훈은 문제의 질문을 던진다.  

다소 과한 발언이 나온 적도 있다. 앞서 윤아는 어린 시절 H.O.T 팬이었다고 말했다가 토니안 모친이 ”우리 토니랑 결혼하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해 당황하기도 했다.

네티즌들 역시 비판적이다. 방송이 나간 뒤 일부 네티즌들은 ”보기만 보면 역대 최악”, ”왜 여자 게스트 나오면 저런 거 물어보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 댓글
비판 댓글

 

미우새의 방송 취지는 엄마가 아들의 일상을 관찰함으로써 웃음과 감동을 전달하는 것이다. 장가 못간 아들을 둔 어머니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방송에 출연하는 여성 연예인들이 어머니의 ‘잠재적 며느리’ 후보로 나오는 게 아님을 제작진은 분명히 인지하고 향후 방향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