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7일 13시 46분 KST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기획한 한국관광공사 오충섭 팀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 홍보 영상에 삽입된 노래 '범 내려온다'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 해외홍보 영상(Feel the rhythm of Korea) 서울편.

지난해 ‘범 내려온다’ 신드롬을 일으킨 한국관광공사의 해외 홍보영상. 이 영상을 기획한 담당자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한국관광공사는 인사혁신처, 행정안전부 공동 주관 ‘제1회 적극행정 유공포상’에서 오충섭 브랜드마케팅팀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포상은 적극행정 우수자 대상 파격적 보상을 부여함으로써 적극행정이 공직사회의 새로운 문화로 정착되도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후보자 심사·검증 등에 국민이 참여, 국민 체감도가 높은 적극행정 사례로 선정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는 외래관광객 유치가 어려워진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국악과 중독성 강한 춤사위가 어우러진 재미있고 독특한 한국관광 해외홍보영상이다. 이날치와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가 서울, 부산 등 6개 도시를 돌며 촬영했다.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범 내려온다’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는 등 큰 인기를 얻은 점도 주목받았다. 

기존 한류스타 중심의 홍보영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도로 디지털에 친숙한 MZ(밀레니얼+제트)세대를 중심 타깃으로 해, 현재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 약 6억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아래는 한국관광공사의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홍보 영상 시리즈 중 서울과 부산, 전주편이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