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1월 26일 11시 21분 KST

”한국은 여성 혐오 사회” CNN과 워싱턴포스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언론인이 한국 남성의 '안티-페미니즘' 문화를 꼬집었다 (영상+반응)

”그렇다면 대체 한국의 남성은 왜 그러는가?”

fareed-zakaria-gps (영상 캡처)
'여가부 닥치고 해체해라'

CNN에서 ‘GPS’라는 프로그램의 호스트이자 워싱턴포스트의 칼럼니스트 파리드 자카리아가 ”한국은 여성 혐오 사회”라고 보도했다.

그는 한국의 거리에 남성들이 ”안티 페미니즘을 외치며 거리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오히려 79%의 20대 한국 남성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2020년 기준 OECD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다른 선진국보다 가장 큰 남녀 임금격차를 기록했다. 남성이 여전히 훨씬 더 많은 임금을 받고 있었다. 한국의 남녀 임금격차는 31.5%로 일본보다도 9% 이상 높았다. 

게다가 다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한국 기업의 평균적인 이사 내 여성의 비율은 단지 5%에 불과했다. 이는 2위인 일본보다 5%가 적고, 1위인 프랑스보다 약 40%나 적은 수치다.  

Getty Images
윤석열

 

파리드는 이런 수치를 공개한 후 ”그렇다면 대체 한국의 남성은 왜 그러는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전통적으로 가부장적인 사회였지만 점점 더 많은 여성이 일하기 시작하고 현재 여성의 대학 진율 비율도 남성보다 높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또 고위직에 진출하는 여성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Getty
자료사진

 

그는 ”한국의 남성들이 한정된 자원과 기회 속에 점점 더 많은 압박감을 느끼고 불안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불안감을 많은 남성이 온라인 등을 통해 ‘여성혐오’를 표출하고 있다. 그들은 여성을 ‘페미나치‘로 표현하고, 페미니즘을 ‘암적인 존재’로 표현하고 있다. 또 여성 평등을 주장하는 여성가족부의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파리드는 여성가족부는 호주제 폐지에 앞장섰고, 싱글맘을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외에도 대통령 후보 중 윤석열이 당선되면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하며 이런 남성들에게 호소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치 수단으로 활용하는 우익 정치인 

파리드는 ”이는 단지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 세계의 우익 정치인들은 여성 혐오와 차별을 ‘정치적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서양에서는 안티 페미니즘을 백인 민족주의를 굳건히 하는데 활용하고 있다. 한국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놀라운 경제, 문화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이상과 달리 현실에서는 항상 백래시(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해 나타나는 반발 심리 및 행동)가 일어나기 마련이다.”

즉, 그는 한국에서 진보적인 발전이 일어나고 있지만, 그동안 기득권층이었던 남성이 여성들의 사회적 진출 및 성공에 반발을 가지고 ‘여성 혐오 사회’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 사안에 여러 외국인 및 한국인이 의견을 내놓았다. 

″일어날 일이 일어나고 있다. 한국은 짧은 기간 빠르게 성장했고, 그 부작용의 일종이다. 아프겠지만 받아들여야 한다. 여성에게도 발언권과 권리가 있다.”

ㅡ트위터 유저 애니_KNJ

″남성은 정말 불안감을 잘 느끼는 존재다.”

트위터 유저 사라스저스트히어

″걱정이 된다. 대체 왜 여성이 권리를 갖고 자유롭게 살 권리가 있으면 안 되는가? 대체 여성은 왜 이런 대우를 받는가? 매우 심각한 문제다.”

ㅡ트위터 유저 럭스하우스트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 세계적인 문제이며 여성은 계속 싸워야 한다.”

ㅡ트위터 유저 시렌즈14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