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2일 10시 02분 KST

[Oh!쎈 리뷰] "아직은 삼촌"..'동상이몽' 강경준, 장신영 아들 향한 진심

"정안이가 절 좋아해 줘서 고맙고, 정말 좋아서 같이 잔다."

″아들에게 미안해”

배우 장신영의 아들이 ‘동상이몽2’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그간 방송에서 언급만 되어왔던 장신영의 아들 정안과 이런 아들을 살뜰히 챙기는 강경준의 일상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지난 달 25일 결혼한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재출연해 눈물의 결혼식과 신혼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또 12살 5학년이 된 장신영의 아들 정안 군이 처음으로 얼굴을 공개, 눈길을 모았다.

SBS

장신영 강경준은 주례 없는 결혼식에서 혼인서약서를 함께 읽으며 눈물을 흘렸다. ”사실 쉽지 않았습니다. 서로에게 힘든 결정...”이라는 말에 울컥하는 감정을 감추지 못한 것. 5년만에 가족들의 축복 속에 부부가 된 두 사람은 평생 아끼고 누구 하나 소원해 하지 않는 셋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두 사람의 서약이 끝나자 장신영의 아들 정안 군이 등장해 반지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강경준은 ”정안이가 반지를 갖고 나올 때 미안했다. 우리는 축복을 받는 자리이지만 아이의 입장에서는 아닐 수 있다. 아들이 나중에 생각했을 때 부끄러워할 수도 있고, 속상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라고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SBS

강경준은 방송 내내 정안 군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장신영이 아닌 아들과 같이 잠을 청한 그는 일어나자마자 아들의 아침밥을 준비하기 위해 주방으로 향했다. 그리고 정안 군이 세수를 제대로 했는지 꼼꼼하게 체크하고, 배웅까지 해줬다.

아직은 아빠가 아닌 삼촌이라는 호칭을 사용한다는 강경준은 정안 군에게 친구 같은 아빠로 듬직하면서도 자상한 면모를 과시했다. 강경준은 ”정안이를 6살때부터 봤다. 서로가 묵묵히 좋아한다. 정안이가 절 좋아해줘서 고맙고 정말 좋아서 같이 잔다”고 말했다. 정안 군 역시 이런 강경준을 잘 따르며 앞으로 더욱 행복할 가정을 예고했다.

강경준은 정안 군을 위해 딸을 낳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정안 군이 여동생을 갖고 싶어했기 때문. 그는 장신영에게 딸을 낳을 수 있는 방법을 언급,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