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2일 17시 15분 KST

세월호 참사 6주기 앞두고 눈물의 선상 추모식이 열렸다 (사진)

참사 당일인 16일 안산에서 추모제가 예정돼 있다.

뉴스1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나흘 앞둔 12일 오전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텅 빈 바다는 말이 없었다.

세월호 참사 6돌을 닷새 앞둔 12일 아침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사고 해역을 찾은 희생자 가족들은 또다시 눈물을 쏟았다. 희생자 가족 43명을 비롯한 시민 84명은 이날 오전 목포해경 전용 부두에서 3015 경비함(3천t급)을 타고 3시간만인 오전11시께 사고 해역에 도착했다.

세월호가 가라 앉은 사고 지점을 표시한 ‘노란 부표’가 멀리 보였다. 오전11시6분께 함장은 “참사 지역에 도착했습니다. 304명을 기리며 묵념하겠습니다. 일동 묵념 시작”이라고 알리면서 선상 추모 행사가 시작됐다. 뱃고동 소리가 침묵하는 바다에 울려 퍼졌다. 참석자들은 40초가량 묵념을 했다.

뉴스1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나흘 앞둔 12일 오전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유가족들은 국화 한송씩을 함정 난간에서 바다로 건넸다. “보고 싶다.” “엄마가 꼭 잊지않겠단 약속지킬게”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아들과 딸의 이름을 부르며 옷소매로 눈물을 닦았다. 슬픔이 응축된 유가족들의 짧은 신음들이 차디 찬 바다 속으로 빨려갔다. 해경 경비함정은 부표를 중심으로 한 바퀴를 돈 뒤 선수를 목포해경전용부두로 돌렸다.

유가족들은 참사 당일인 16일 안산에서 추모제가 예정돼 있어 날짜를 앞당겨 이날 선상 추모식을 계획했다. 이날 해상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족들을 위해 16일 사고 해역에서 또 한차례 추모식이 진행된다. 유가족들은 이날 목포로 가 목포신항에 인양된 세월호 선체 외관을 둘러본 뒤 안산으로 향했다. 유가족들은 “아이들을 잊지않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는 남겨진 자의 몫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1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나흘 앞둔 12일 오후 희생자 유가족들이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세월호를 바라보고 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