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5월 16일 14시 00분 KST

'손정민 친구 외삼촌=서울경찰청 수사과장' 소문에 당사자가 "난 여자 형제가 없다"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가짜뉴스다.

뉴스1/Youtube
정민씨 친구 스마트폰 수색작업하는 경찰(좌), 친구의 외삼촌이 서울경찰청 수사과장이라는 소문을 다룬 유튜브 캡처(우)

대학생 고 손정민씨의 친구 A씨 외삼촌이 ‘서울경찰청 수사과장’이라는 소문이 돌자 당사자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A씨의 외삼촌이 전 서울 서초경찰서장이나 현재 서울경찰청 수사과장인 최종혁씨로 최씨가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에 대해 최씨는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처음에는 그냥 지켜보려고 했으나 너무나 왜곡된 허위 사실이 확산하면서 입장을 내게 됐다”며 ”저는 여동생이나 누나가 없이 남자 형제만 있어 애초 누군가의 외삼촌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씨는 ”친인척 관계가 전혀 없다”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 사건은 형사과 소관이며 수사과장으로서 관여할 일도 없다”고 황당해했다.

앞서 A씨의 아버지가 전 강남경찰서장이라거나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라는 소문도 퍼졌으나 둘다 사실이 아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