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28일 16시 43분 KST

이낙연 총리가 가짜뉴스 유포자들에게 "야비한 짓 멈추라"고 경고했다

방명록 글 왜곡해 '김일성 찬양' 등 가짜뉴스가 돌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 자신의 글을 왜곡한 가짜뉴스가 나돈다며 ”야비한 짓을 멈추라”고 유포자들에게 경고했다.

이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등 SNS에 ”제가 9월26일 고 호치민 주석의 거소를 방문, 방명록에 쓴 글을 왜곡한 가짜뉴스가 나돈다”며 ”야비한 짓을 멈추시길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이 총리가 당시 방명록에 쓴 글을 찍은 사진도 첨부했다.

이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인 25∼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치러진 고 쩐다이꽝 베트남 주석 장례식에 조문 사절로 다녀왔다. 그는 26일 쩐다이꽝 주석 빈소 조문 직후 호치민 전 주석의 거소를 방문했고 ‘위대했으나 검소하셨고, 검소했으나 위대하셨다. 백성을 사랑하셨으며 백성의 사랑을 받으신 주석님의 삶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부끄러워진다’고 방명록에 적었다.

이 방명록을 찍은 사진이 공개된 뒤, 일부 SNS에서 ”주석님”이라고 쓴 부분을 왜곡해 이 총리가 고 김일성 북한 주석을 찬양하는 글을 썼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돌았다. 뉴시스에 따르면,  ‘공산당 간첩이다‘, ‘국무총리가 노골적으로 좌빨임을 선언한다’는 비난글까지 유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뒤 자르고 사실관계를 바꿔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행위에 이 총리가 직접 경고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