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1일 14시 31분 KST

페이스북이 눈감은 모습을 눈뜬 모습으로 고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아직은 시험단계다

다음 장면을 상상해보라. 명절에 온 가족이 모였다. 이 기회를 살려 가족사진 찍으려고 한 시간 넘게 삼촌, 고모, 사촌들을 닦달한다. 드디어 모든 사람이 한곳에 모여 사진을 찍는다. 그런데 나중에 사진을 보니 눈을 감고 찍은 사람이 반이다.

페이스북 엔지니어들이 이런 문제에 대비한 해결책을 내놨다. 좀 으스스하게 느껴지는, 눈감은 모습을 ‘눈뜬’ 모습으로 교체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아직 개발단계에 있다. 하지만 아래서 보다시피 이제까지의 성과만 해도 정말 놀라울 수준이다. 

FACEBOOK

카메라 플래시 때문에 생기는 적목현상(red eye)이나 얼굴의 반점을 고쳐주는 앱은 수도 없이 많다. 그러나 인간의 눈을 재현하는 건 정말로 어려운 과제다.

페이스북 연구팀의 설명이다. ”사람은 안면 구조의 아주 미세한 차이에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자신의 얼굴이나 지인의 얼굴일 경우에는 더 그렇다. 게다가 ’불쾌한 골짜기(Uncanny Valley - 인간과 비슷해 보이는 로봇을 보면 생기는 불안감, 혐오감 및 두려움)′ 현상에 대한 거부감을 넘어야 하는 숙제가 있다.”

관건은 ‘눈뜬’ 사진에 어떻게 생명감까지 부여하느냐는 것이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모범 생성 적대 네트워크(exemplar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라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이용했다. 얼굴 구조 전체를 생성하는 데 쓰려고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새로운 용도에 적용했다. 

연구팀은 이 프로그램으로 얼굴 한 부분에 집중했다. 다양한 인구의 얼굴을 데이터로 삼는 대신 특정인의 여러 모습을 기본 데이터로 설정한 것이다.

FACEBOOK

연구팀은 엄청난 양의 셀러브리티 레드카펫 이미지를 프로그램에 소개했다. 프로그램은 이 이미지들을 복습하면서 ‘눈뜬’ 모습 재생 기술을 키웠다.

이런 종류의 인공지능 프로그램은 이미지가 많으면 많을수록 그 효과가 더 높은데, 수도 없이 많은 이미지를 보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페이스북이다.

35억 개가 넘는 이미지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스북은 안면인식 기술을 이전부터 시험해왔다. 그러므로 페이스북이 첨단 편집기법을 개발한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이 기술은 현재 개발단계에 있다. 그러나 연말 전에 이 기술이 상용된다고 해도 놀랄 일은 아닐 것이다.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