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4일 10시 36분 KST

'아이콘택트' 지상렬과 조수희가 노사연이 주선한 소개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눈을 맞춘 뒤에야 이것이 '소개팅'이었다는 걸 깨달은 두 사람.

코미디언 지상렬과 배우 조수희가 소개팅에 성공했다. 이는 가수 노사연이 주선한 자리였다.

13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조수희와 소개팅을 하게 된 지상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사연은 ”최근 고령의 상렬이 어머님을 뵈러 갔는데 ‘상렬이 장가가는 모습을 보고 싶으시죠?’ 물었더니 그렇다고 하시더라”며 눈맞춤방에서 지상렬의 소개팅을 주선하겠다고 했다. 노사연은 이들이 결혼을 할 경우 남편 이무송과 함께 사상 최초 ‘부부 주례’를 보겠다고도 선언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를 처음 만났다. 상대방이 누구인지 전혀 모른 채 눈맞춤에 나선 것이다. 지상렬은 조수희에게 “TV에서 많이 봤는데 배우 분 아니냐”고 물었고, 조수희는 ”저를 아느냐”고 신기해했다. 이 때 ”내가 너희들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노사연의 목소리가 나왔고, 두 사람은 ”이거 소개팅이냐”라고 경악했다.

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
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

처음에는 얼떨떨한 표정으로 서로를 보던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지상렬은 ”올해 키가 몇이 되시느냐”고 묻거나 ”눈빛을 한 번 제대로 보여드리겠다”면서 안경을 벗는 등 유쾌한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취미 이야기를 하던 중 지상렬은 자연스럽게 조수희의 손을 잡기도 했다.

다만 위기도 있었다. 소문난 애주가인 지상렬이 주량에 대해 언급했던 것. 이에 조수희는 ”저는 술은 요리 재료로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지상렬과 조수희는 반려견을 집 밖에서 키우는지, 안에서 키우는지의 문제로 의견대립을 하기도 했다.

이때 보다못한 노사연이 들어와 분위기를 바꿔보려고 노력했고, 지상렬은 ”김포 쪽에 마당이 있는 집을 알아보겠다”고 말하며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두 사람에게 선택의 시간이 다가왔다. 가림막으로 다시 둘 사이를 가린 후 ‘밥 한 번 먹자’는 마음이 들면 눈맞춤방에 남고 그런 마음이 들지 않으면 떠나야 했다. 가려졌던 가림막이 올라간 후 지상렬은 남았지만, 조수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지상렬은 씁쓸한 듯 물을 마셨지만, 이내 방 안에 숨어있던 조수희가 등장해 반전을 만들었다. 조수희는 활짝 웃으며 ”밥 먹으러 나가자”고 했고, 그렇게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자리를 떴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