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9일 14시 36분 KST

SM 엔터테인먼트가 엑소 찬열의 전 연인 사생활 폭로에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사실상 대응을 거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1
그룹 엑소 찬열

그룹 엑소 찬열이 전 연인이라 주장하는 네티즌의 사생활 폭로로 구설수에 오르자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냈다.

SM 엔터테인먼트는 29일 스타뉴스 등에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찬열의 전 연인이라고 밝힌 네티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이 글에 찬열이 자신과 3년 동안 교제하면서 걸그룹 멤버,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다양한 직업군의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적었다.

특히 찬열이 자신의 지인에게까지 접근했다고 밝힌 A씨는 주장에 신빙성을 더하기 위해 교제 중 촬영한 사진들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이를 증명할 녹취록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사진과 글을 차례로 지웠다.

A씨의 폭로에 과거 연예 매체 디스패치를 사칭한 찬열과 한 걸그룹 멤버의 열애설까지 재조명됐다. 이에 디스패치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대해 SM 엔터테인먼트는 무대응 방침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