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11시 59분 KST

'역주행 원조' EXID 하니가 '위아래' 성공 직전 가수 포기할 마음으로 중국어 직장인 반에 다녔다고 밝혔다

'한 번만 더 해 보자'는 마음가짐도 비슷하다.

뉴스1, JTBC
그룹 EXID 하니, 그룹 브레이브걸스 유정

그룹 EXID 하니가 차트 역주행 직전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놨다.

하니는 21일 MBC ‘라디오스타’에서 “(그룹 활동을) 포기하기 직전이었다. 이런저런 수업도 다니고, 중국어 직장인 반 다니면서 (연예인) 그 다음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역주행하기 전을 회상했다.

그는 “너무 아쉬워서 (EXID 활동) 한 번만 더 도전하자고 했다. 멤버 LE 곡을 쓰고, 다른 멤버들이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했다”며 ”대표님 설득해서 한 번만 더 해보고 안 되면 포기하자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역주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앞서 ‘롤린‘으로 역주행에 완벽히 성공한 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들 역시 화제의 중심에 서기 전엔 현실적인 고민들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들은 최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지난해 ‘운전만 해’ 활동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었다고 했다. 특히 유정은 “취업을 준비하면서 한국사도 공부했다. 내가 할 건 취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통해 유정이 유명 수능 한국사 강사인 최태성의 교재로 공부했다는 사실도 알려졌고, 최태성도 공개적으로 ”지친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신저로 자리 잡으시길 응원한다”는 글로 유정에게 화답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는 하니가 ‘먼저 역주행을 해서 EXID가 브레이브걸스보다 선배로 알려져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해명을 하기도 했다. 그는 “(브레이브걸스가) 버틴 시간은 저희보다 더 오래 버티신 것이지 않나. 꿈을 지켜낸 시간이 더 길었던 건데 ‘버텨줘서 고마워’라는 제 발언 때문에 기분이 상할까 염려됐다”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