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가 탄생 100일을 맞았다 (사진)

아직 이름은 없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최초로 국내에서 탄생한 아기 자이언트 판다가 태어난 지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가 28일 생후 100일을 맞았다고 29일 알렸다. 몸무게는 5.5kg를 돌파했고, 이제는 혼자 앉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판다는 7월20일 4년 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의 상징으로 보낸 국내 유일의 자이언트 판다 커플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판다다.

출생 당시 몸무게 196g, 키 16.5cm로 태어난 아기 판다는 100일 만에 28배가 넘게 성장했다.

‘판다 할배’ 강철원 사육사는 공식 블로그에 ”송곳니도 4개가 다 나고 어금니도 8개가 났다”며 ”이앓이도 없이 잘 먹고 잘 잔다”고 아기 판다의 현 상태를 설명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 아잇참 엄마 나 잠깐만 놔봐바ㅏ여 자깜만여 - 엄마 품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판린이.🐼mp4 12초~20초 입틀막 하고 숨죽여 탈출 감행하다 결국 실패하는 판다공주 보신 분? 으아아앙 우래기 너무 귀여워ㅠㅠ💘💘 #판다할배하드털이📸 - #아기판다다이어리 에 근황 업뎃 완료! 지금 바로 스토리와 프로필 링크 타고 호다닥 구경 오세요🏃‍♀️🏃🏃‍♀️🏃 - #에버랜드 #아기판다 #판다스틱베이비 #아기판다탄생 #아기판다근황 #아이바오 #러바오 #판다월드 #판다공주 #판린이 #백일의기적 #랜선이모 #랜선삼촌 #랜선육아 #랜선덕질 #어덕행덕 #심쿵짤 #백일아기 #100일아기 #판다 #everland #babypanda

A post shared by 에버랜드(withEverland) (@witheverland) on

에버랜드는 지난달 22일부터 11일까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아기 판다의 이름을 공모해 생후 100일을 맞는 28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에버랜드 측은 내부 사정으로 인해 1주일 후 판다의 이름을 공개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이 판다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판린이(판다+어린이)‘, ‘판다공주’ 등의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생후 100일을 맞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