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15일 16시 01분 KST

유럽의회가 3년간 비밀리에 북한을 만나왔다고 밝히다

"14차례 장관급 인사 등을 만났다."

artJazz via Getty Images

유럽의회 대표단이 핵 프로그램을 종료하도록 북한을 설득하기 위해 지난 3년간 북한 측과 비밀 대화를 나눠왔다고 밝혔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니르 데바 의원이 이끈 유럽의회 한반도관계대표단은 14일(현지시각)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장관급 인사를 포함해 고위 관료들과 벨기에 브뤼셀에서 정기적으로 14차례 비밀회동을 가졌으며, 가까운 미래에 또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데바 의원은 ”유럽의회 한반도관계대표단은 갈수록 긴장감이 고조되는 북한과의 대치 국면을 끝내기 위해 조건 없는 대화를 계속 지지해왔다”며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의 고위 관리들도 접촉했다”고 말했다.

데바 의원은 ”북미 정상회담을 지원하기 위해 신뢰 구축에도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에 북한이 대회에 나선 것은 유럽연합의 대북 강경 제재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북제재가 엘리트가 아닌 빈곤한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브뤼셀의 외교소식통은 ‘연합뉴스’에 ”데바 의원이 밝힌 한반도대표단과 북한 측의 접촉은 주로 영국 주재 북한 대사와의 회동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반도대표단은 그동안 남북한을 방문하기도 했는데, 작년과 재작년 북한의 도발행위가 계속 되면서 방북도 이뤄지지 않았고, 장관급 인사교류도 없었다”고 말했다. 

영국 주재 북한 대사는 벨기에 대사도 겸하고 있어 업무와 관련해 가끔 벨기에를 방문하며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과의 접촉도 이런 때를 계기로 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또 “EU에서 외교·안보 문제는 대외관계청(EEAS)이 총괄하고 있고 북한과의 접촉이나 협상도 EEAS 주도로 이뤄진다”면서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의 대북활동에 대해 EEAS에서 큰 의미를 둬온 것으로는 보이지는 않는다”고 평가했다.